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전남도의회 '여수순천10.19사건특위', ''특별법 제정 촉구'' 광폭 행보
첨부파일1 200916여순특위,국회광폭행보.jpg(6896kb)

김선균 | 2020/09/16 14:28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는 지난 14일 여순사건 유족대표들과 함께 국회에서 국회의원들을 잇달아 만나는 등 특별법 제정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이날 강정희 위원장과 유족대표들은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서영교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한병도 법안심사소위원장, 이형석 행정안전위원회 위원, 김승남‧이개호 지역구 국회의원 등을 만났습니다.

이날 면담에서 강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여수순천10‧19사건특별법'이 발의되고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심사중임을 설명하며 특별법안에 대한 긍정적인 심사와 법안의 본회의 상정 등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전달했습니다.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는 지난 14일 여순사건 유족대표들과 함께 국회에서 국회의원들과 잇달아 면담을 갖고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특히, 이낙연 당 대표와 가진 면담에서 강 위원장은 "특별 법안이 발의돼 행안위에서 심사중에 있고 이 법안은 ‘과거사정리법’이 개정돼 시행되면 조만간 활동이 재개되기 때문에 오는 12월 10일 이전까지 법제심사위원회를 통과해야만 개별법으로 제정될 수 있음을 설명하며 힘을 보태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낙연 당 대표는 “여순사건은 역사적 진실규명과 명예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며 “많이 늦었지만 소병철 의원의 대표발의로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심사 중이니 21대 국회에서는 기필코 제정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화답했습니다.

강정희 위원장은 “지난 16대 국회부터 3번이나 법안이 발의됐지만 자동폐기 됐다"며 "지난달 29일 발의된 특별 법안이 제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제정돼 역사적 진실규명과 억울한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전라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는 유사한 민간인 희생사건으로 이미 관련 법률이 제정된 '제주 4·3사건'과 '거창사건'의 현지 연구 활동 등 '여수‧순천 10‧19사건' 유가족의 피해보상과 명예회복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20-09-16 14:28:01     최종수정일 : 2020-09-16 14:28:01

목록
이전글
 
다음글
  .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