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참여자치21, ''시구의회 윤리 규정 강화하라''...비위 관련 의원들 '고발'
첨부파일1 비리의원수사촉구기자회견.jpg(3025kb)

김선균 | 2020/09/16 14:06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참여자치21은 최근 잇따르고 있는 시의회와 구의회 의원들의 비위와 관련해 "시의회와 구의회가 최소한 북구의회 수준의 징계기준을 마련하고 비위에 대한 징계적용 기준을 더욱 세분화 하고 강화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참여자치21을 비롯한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오늘(16일)광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수의계약 비위를 저지르거나, 계약관련 부적절한 처신으로 물의를 빚은 북구의회 의원 3명에게 '공개사과'라는 '솜방망이 처분'을 내린 것을 비롯해 보좌관의 급여를 착복한 시의원,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심지어 의사국 직원들에게 자신의 아들이 운영하는 커피숍을 방문하도록 강요한 광산구 한 의원, 홍보예산으로 산 기념품의 대부분을 챙겨 사적으로 유용한 서구의회 의원 등 의원들의 일탈과 비위가 전방위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참여자치21은 16일 광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르고 있는 시의회와 구의회 의원들의 비위와 관련해 "시의회와 구의회가 최소한 북구의회 수준의 징계기준을 마련하고 비위에 대한 징계적용 기준을 더욱 세분화 하고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시민사회는 시의회와 구의회 의원들의 부적절한 행위가 터져 나올 때마다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해 왔지만 돌아온 것은 시민들의 염원을 저버린 '자기 식구 감싸기식' 경징계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단체는 또, "비위 의원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비위 사실이 드러난 비위의원들을 고발하며 이를 시작으로 비위 의원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진행할 것을 경찰과 검찰에 다시한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참여자치21은 "시의회와 구의회는 민간 전문가와 시민들로 구성된 윤리자문위원회를 설치하고 이를 실효성 있게 운영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며 "수사기관은 비위 의원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진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시의회와 구의회는 광주정신에 입각해 높은 수준의 도덕성과 정치력을 갖출 수 있도록 뼈를 깎는 자정 노력을 진행하고, 시민사회와 공무원노조는 앞으로 광주정신에 부합하는 지역의 정치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한 연대와 투쟁을 계속해 가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20-09-16 14:06:41     최종수정일 : 2020-09-16 14:06:41

목록
이전글
 
다음글
  .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