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민중당 광주시당 "서구의회 의정동우회 조례는 주민 무시"
첨부파일1 민중당로고.jpg(121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10/22 09:16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민중당 광주시당이 논란이 일고 있는 광주 서구의회의 의정동우회 지원 조례 발의에 대해 "주민을 무시하는 의회 폭력"이라고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민중당 광주시당은 어제(21)논평을 통해 "서구의회가 전직 의원들 간 친목모임 성격인 '의정동우회' 운영에 시민 혈세를 지원하는 조례를 추진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민중당 광주시당은 "의정동우회 지원 조례는 특혜 논란과 대법원의 '지방재정법 제17조의 기부·보조 할 수 있는 단체가 아니라'는 판결에 따라 많은 기초·광역단체에서 관련 조례를 폐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구의회 조례추진은 납득할 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많은 국민들이 조국 논쟁에서 드러난 불평등, 특혜에 대해 허탈해 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관예우와 다름 없는 전직의원 특혜 지원 조례 추진은 서구 주민을 무시하는 의회폭력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중당 광주시당은 "최근 광주 각 구별 지방의회가 여러 가지 구설수로 홍역을 앓고 있다"면서 "북구의회 허위 출장비 유용 문제, 광산구의원 성추행 혐의 입건, 서구의회 사전심의를 거치지 않고 관광지 일색 해외연수 추진 등이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중당 광주시당은 "이 모든 사태는 견제받지 않는 광주정치, 민주당 독점 지방의회 구성으로 인한 지방의원 도덕 불감증, 시민 무시가 근본 원인"이라며 "서구의회가 혈세 낭비 해외연수에 이어 또다시 의정동우회 육성 지원 조례를 제정 할 경우 서구 주민들과 함께 강력한 항의 규탄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10-22 09:16:00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