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5·18단체, ‘극우 논객 지만원’ 손해배상금 공익 기부
첨부파일1 518기념재단로고.jpg(25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10/11 09:18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5·18 민주화운동단체가 극우 논객 지만원씨로부터 받은 손해배상금을 공익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5·18 기념재단과 53단체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달 26일 극우 논객 지만원씨에게 5·18 왜곡·폄훼 도서 출판물 발행·판매 배포 관련 명예훼손 손해배상 배상금 지급을 선고했습니다.


 


5·18 민주유공자 5명과 5월 단체는 지난 20176월 손해 배상을 청구해 23개월 만에 확정 판결을 받았습니다.


 


지 씨는 지난 1일 배상금 11400만원을 재단 통장으로 입금했습니다.


 


고소인들은 5월 단체와 협의해 배상금의 일부 또는 전액을 공익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5·18 단체의 한 관계자는 "이번 판결이 5·18 역사 왜곡과 명예 훼손에 대한 책임을 물어 배상하게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배상금도 의미있게 사용하는 게 낫다고 뜻을 모았다"면서 "비상식적 주장에 경종을 울리고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의 계기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 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10-11 09:18:09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