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나주 시민단체 "한전공대는 호남만의 대학이 아니다"
첨부파일1 한전공대설립부지.jpg(420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09/20 10:39

한전공대 설립부지인 나주시 빛가람동 908 일원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나주지역 32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한전공대 설립촉구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어제(19)성명서를 내고 한전공대 설립과 운영을 막기 위해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비판했습니다.


 


범시민대책위는 "한전공대 설립에 제동을 걸기 위해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이 지난 17'한국전력공사법과 전기사업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 발의하고 같은 당 의원 10명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이는 전형적인 지역감정 조장을 통한 정치적 잇속 챙기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범시민대책위는 "한전공대는 호남만의 대학이 아니다""인류와 함께 할 에너지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대한민국의 국가계획으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입증받았고, 설립계획은 지난 대선 당시 국민적 동의를 얻은 공약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호남지역에서는 포항공대설립과 울산과학기술대 설립에 대해 반대 의견을 낸 적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범시민대책위는 "곽 의원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자유한국당은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이들 의원을 즉각 문책하고 21대 총선 공천에서 배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09-20 10:39:02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