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목포서 홍역환자 발생...보건당국, 역학·추적조사 나서
첨부파일1 목포시청전경.jpg(128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08/07 18:01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목포에서 법정 2군 감염병인 홍역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추적조사에 나섰습니다.


 


목포시보건소는 발열과 발진 등의 증세로 목포의 한 병원에 입원한 38살 김모씨가 지난 5일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오늘(7)밝혔습니다.


 


김씨는 현재 목포의 한 의료기관 격리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목포시보건소와 전남도는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김씨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였습니다.


 


지난달 말부터 확진판정을 받은 5일까지 김씨가 접촉한 사람은 의료진을 포함해 230여명으로 파악됐으며, 이들은 역학조사에서 무증상으로 나타났다고 보건소 측은 밝혔습니다.


 


보건소 관계자는 "홍역은 잠복기가 2주에서 3주간인 점을 감안해 이달 말까지 접촉자 등에 대한 모니터링과 추적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홍역은 발열과 기침, 콧물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발진 4일 전부터 4일 후까지 감염이 전파되며, 치사율이 낮으나 전염성이 매우 높은 질환입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08-07 18:01:35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