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광주비엔날레, 평화의 소녀상 포함된 일본 기획전 중단에 '유감'
첨부파일1 광주비엔날레전경.jpg(37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08/07 18:00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광주비엔날레재단은 오늘(7)성명을 통해 일본 아이치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그 이후기획전을 중단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재단은 "이번 아이치트리엔날레의 전시 중단 결정은 비엔날레의 정신을 전면 부정한 것은 물론 예술가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큐레이터의 기획의 자율성을 탄압하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문화·예술의 창작의도가 정쟁의 도구가 돼서는 안 되고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한다""전시 중단 행태를 깊이 반성하고 하루속히 전시를 재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광주비엔날레 재단은 국제문화예술기관인 세계비엔날레협회와 국제근현대미술관위원회 측에 성명서를 전달하면서 전 지구적이고 동시대적인 예술적 실천을 모색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아이치트리엔날레 전시실행위원회는 지난 3"일본의 표현의 부자유상황을 생각하자는 기획 의도를 주최자가 스스로 탄압하는 것은 역사적 폭거"라며 "이번 전시 중단 사태는 일본 최대 검열사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전시에 참여한 박찬경, 임민욱 작가도 트리엔날레 측에 작품의 자진 철수를 요구해 어제(6)전시를 중단했으며, 이번 트리엔날레 참여작가 72명도 비판 성명을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08-07 18:00:09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