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전남도, 다음달 7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 연장
첨부파일1 1580117325_전남도청_전경.jpg(45kb)

김선균 | 2020/05/26 08:13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전라남도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 양상을 보임에 따라 당초 지난 12일 2주간 내렸던 클럽과 콜라텍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다음달 7일까지 연장했습니다.

지난 행정명령 대상이던 ‘일반음식점 신고후 주류를 전문으로 취급하며 춤을 추는 업소’ 13곳은 시설을 고쳐 춤 추는 행위를 하지 않고 있어 이번 집합금지 명령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현재 전남지역에 있는 집합금지 대상은 기존 유흥주점(클럽)4곳과 콜라텍 14곳 등 모두 18곳입니다.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해당 시설은 즉시 영업을 중지해야 하며, 위반시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전라남도는 특히, 위반에 따른 확진자 발생시 영업주나 시설 이용자에게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 등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안병옥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전남도와 시군 합동 단속반은 행정명령 준수 여부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필요할 경우 경찰청의 협조도 구할 예정”이라며, “유흥주점 운영자와 이용자 모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20-05-25 16:19:58     최종수정일 : 2020-05-26 08:13:51

목록
이전글
 
다음글
  .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