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전남도, ‘남해안 개발 청사진' 마련
첨부파일1 1580117325_전남도청_전경.jpg(45kb)

김선균 | 2020/06/30 14:31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전라남도는 49개 세부사업 10조7천억원이 반영된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 고시에 따라 남해안권의 새로운 개발 청사진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변경 계획은 지난 2010년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라 수립된 종합계획을 변화된 여건과 새로운 도정 정책, 개발이 필요한 사업을 추가 반영해 재수립됐습니다. 
 

전국적으로 3개 시․도 33개 시․군․구가 해당되며, 전라남도는 목포 등 남해안권 16개 시․군이 포함됐습니다.

전라남도는 경상남도, 부산시와 공동으로 오는 2030년까지 모두 96개 사업에 20조5천억원을 투입해 남해안 해안관광벨트를 비롯해 동서 상생․협력벨트 조성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전라남도에서 추진할 49개 사업 가운데 12개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전담하고 나머지 37개 사업은 정부 각 주관 기관에서 추진하게 됩니다.

주요 사업으로는 ▲남해안 테마섬 개발 관광벨트 조성 ▲차세대 신소재산업 연관단지 구축 및 미래형 산업 육성 ▲연륙․연도교 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결을 위한 SOC 확충 ▲동서해저터널 및 남도2대교 등 영․호남 상생협력 사업 등입니다.

전라남도는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이 변경 시행되면 45조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5조원의 부가가치 창출 효과로 모두 28만개의 일자리가 생겨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남해안권을 발전시킬 전략이 새롭게 마련된 만큼 향후 국비확보와 함께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20-06-30 14:31:35     최종수정일 : 2020-06-30 14:31:35

목록
이전글
 
다음글
  .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