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무늬만 '5.18지방공휴일'?''...''조례 제정 취지 못살려''
첨부파일1 지방공휴일적극권장.jpg(1034kb)

김선균 | 2020/05/20 15:32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광주시가 올해 5.18 40주년을 맞아 5.18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제정한 '5.18지방공휴일'이 제구실을 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지방공휴일'은 국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가 특별한 날을 기념하기 위해 지정하는 것으로 지난 2018년 제70주년 4·3희생자 추념일을 맞아 제주도가 처음으로 시행했습니다.

광주시의 경우 광주시의회의 동의를 얻어 5.18을 '지방공휴일'로 지정했지만 정작 본청 직원들을 비롯해 산하기관, 그리고 광주시의회에 근무하는 공무원과 노동자 등으로 대상이 제한됐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5.18지방공휴일' 취지를 살려 적극 휴무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때문에 광주지역 5개 자치구는 이 조례의 적용대상이 되지 못해 시행전부터 사실상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더욱이 시민들과 충분한 공론화 과정없이 만들어진 '5.18지방공휴일'은 말 그대로 그들만의 공휴일이 됐고, 그마저도 '5.18지방공휴일' 적용 대상인 공무원들 역시 현안업무를 처리하느라 대부분 정상 근무하면서 사실상 '공휴일이 공휴일이 아니었다'는 볼멘소리가 시청 안팎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결국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제정한 ‘5.18지방공휴일’은 이용섭 광주시장이 앞장서고, 광주시의회가 '맞장구'를 친 셈이어서 시민들로부터 공감대를 이끌어내는데 실패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의식한 듯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늘(19일)열린 간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기념일을 지방공휴일로 지정한 광주시의 노력을 높게 평가했다"면서도 "내년부터는 5개 자치구 직원들도 적용대상이 되도록 각 구청에서는 구의회에서 ‘5.18지방공휴일 지정 조례’가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20-05-19 19:47:39     최종수정일 : 2020-05-20 15:32:55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