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광주시민단체, "'무자격자 박사학위' 공짜 수여한 조선대 교수들 엄벌해야"
첨부파일1 참여자치21.jpg(12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0000/00/00 00:00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광주시민단체가 조선대학교 교수 아들 석·박사 학위 논란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법원의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참여자치21은 오늘(21)보도자료를 내고 "아버지를 포함해 동료 교수 10여명이 전체 20과목 7학기에 대해 출석에 문제점을 드러낸 아들에게 학점을 주고 박사학위를 줬다는 것이 경찰의 수사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교직원 자녀 장학금도 50%를 지급받았다는 교직원의 제보도 잇따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며 사학명문으로 이름을 날렸던 조선대에서 학사비리의 정점을 찍은 이번 사태에 우리는 분노를 넘어 망연자실하다"조선대 측에서는 '일부 관례적으로 있어왔던 일들에 대해 전부 처벌할 수 없다는 식으로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단체는 "조직적인 범법교수와 관계자들의 외력이 조선대를 넘어 수사기관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검찰은 엄정한 수사를 통한 그 결과를 지역사회에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단체는 조선대의 사과와 부정 학위 근절을 위한 특단책 마련도 요구했습니다.


 


참여자치21"조선대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지역사회에 사과하고 대학 자체적으로 학사부정과 비리 근절, 자정책 강구를 위한 특단의 대책과 조치를 조속히 내놓아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11-21 16:32:45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