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광주정신을 묻다’ 내일(22일)국제학술대회 개최
첨부파일1 상임대표.jpg(32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0000/00/00 00:00

광주공동체 문상필 상임대표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사단법인 광주공동체는 내일(22)오후1시 김대중 컨벤션센터 컨벤션 동에서 광주정신 연구를 위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합니다.


 


학술대회는 광주정신의 숭고한 가치를 재조명하고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019, 광주정신을 묻다라는 주제로 진행됩니다.


 


이번 토론회 1부는 윤현선 광주정신연구소 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하고 전성현 광주공동체 이사가 광주정신과 광주진료소에 대해 발표합니다.


 


또 박해연 박사는 지석묘 문화와 광주정신, 임선화 박사가 ‘5.18정신은 광주정신이다라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갑니다.


 


2부 해외 초청학자 발표는 홍콩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는데 큰 역할을 한 매리 킹 박사가 홍콩인의 의협심 민주주의 정신으로 이어질 수 있을까?’라는 주제로 발표합니다.


 


이어, 1974년 민청학련 사건 당시 내란 주도 혐의로 기소되어 10개월 복역 후 추방당했던 일본의 다치카와 마사키 기자가 김대중 선생님과 광주, 그리고 나라는 주제로 발표합니다.


 


문상필 사단법인 광주공동체 상임대표는 도시 이름에 정신이라는 개념적 단어가 붙는 곳은 전 세계적으로 광주가 유일하다그러나 광주정신에 대한 학문적, 혹은 개념적으로 정리되지 못하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주의 역사에 중요한 가치를 지닌 광주정신에 대한 장기적이고 집중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표는 이번 토론회가 광주정신에 대한 개념정리와 실천 방안, 또한 광주정신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나아가기위한 우리의 역할에 대해 고민해보는 활발한 토론의 장이 될 것을 기대한다광주정신에 대한 학문적 고찰과 개념 정리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체계적인 연구가 시작되는 단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11-21 09:53:52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