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민간공원 의혹' 관련 정종제 광주시 부시장 구속 영장 기각
첨부파일1 정종제행정부시장.jpg(863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0000/00/00 00:00

광주시 정종제 행정부시장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기자 =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광주시 감사위원장에 대해 법원이 기각 결정을 내렸습니다.

 


광주지법 영장전담부는 "현 단계에서 구속해야 할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습니다.


 


정 부시장은 어제(14) 오후 101호 법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광주시는 잘못된 심사 결과를 바로 잡으려 최선을 다 했다""법원에서 충분히 소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윤 감사위원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별다른 답변없이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정 부시장 등은 지난해 12월 중앙공원 1지구 우선협상대상자를 광주도시공사에서 한양건설로, 2지구는 금호건설에서 호반건설로 변경했는데 이 과정에 부당하게 광주도시공사를 압박하고, 민간공원 제안심사위원회에 제대로 안건을 상정하지 않아 심사위원들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혐의를 받아왔습니다.


 


이에 대해 광주경실련은 지난 4월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를 교체하는 과정에 광주시의 부당한 압력이 작용했는지, 건설사에 특혜를 제공했는지 등의 의혹을 밝혀달라며 광주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11-15 07:53:39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