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李시장, "민간공원 사업 관련 분양가 안정 최선 다해달라"
첨부파일1 확대간부회의.jpg(1005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10/22 11:21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에 들어서는 아파트에 대해 사업자와 협약 체결시 분양가가 과도하게 높게 책정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 시장은 오늘(22)오전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재정이 열악한 광주시로서는 도심의 허파와 같은 공원을 지키고 광주시민에게 쾌적한 거주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필수불가결한 사업이며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시장은 또, "이 사업이 방대하고 많은 복잡한 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관계부서는 청렴을 바탕으로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에 따라 차질 없이 추진해 주길 바란다""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건설되는 아파트는 일반 아파트와 달리 분양수익이 건설사에게는 적정 수익만 돌아가고 나머지는 공원사업에 쓰도록 돼 있어 건설사가 폭리를 취할 수 없는 구조이며 시민들에게 공원면적을 늘려주는 공익성이 큰 사업"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부동산 투기와 집값 급등은 서민들의 내집 마련에 대한 꿈을 좌절시키고 사회 양극화를 심화시키기 때문에 앞으로 광주국세청과 광주경찰청, 5개 구청 등과 합동으로 부동산 투기를 발본색원하고 집값과 분양가 안정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광주경실련은 오늘(22)보도자료를 내고 "민간공원 특례사업 아파트의 고분양가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분양원가를 공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저작권자(c) 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10-22 11:21:01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