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광주시민단체 "日 정부, 성노예제·강제동원 사과하고 배상해야"
첨부파일1 광주나비.jpg(11kb)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0000/00/00 00:00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이선영기자 =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일본 정부는 성노예제와 강제동원에 대해 사과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일본군 성노예 문제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광주 나비는 어제(13)성명을 내고 "일본은 광복 74년이 되도록 역사적 진실을 외면하고 있다""일본은 일제강점기 불법행위에 대해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권리를 실현해야 하는 책무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광주 나비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대부분은 일본의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하고 생을 마감하고 이제 20명의 피해자만 생존해 있다""일본이 전범국가라는 굴레를 벗어나 정상 국가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자신들이 저지른 범죄를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제대로 된 사죄와 배상을 할 때 가능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하지만 일본 정부는 오히려 피해자들의 권리를 짓밟으며 진실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일관하고 있다""여기에 아무런 근거가 없는 수출 규제 등 부당한 경제보복을 통해 한국에 정치외교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 무효화하는 태도는 사법주권을 침해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판결을 무력화하고 전쟁범죄를 덮기 위한 부당한 경제보복 행위와 전쟁범죄에 대한 왜곡과 거짓 선동을 중단하고 올바른 역사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광주 나비는 위안부 기림의 날인 오늘(14)오후 630분 광주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합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19-08-14 09:00:26     최종수정일 : 0000-00-00 00:00:00

목록
이전글
 
다음글

Top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