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bc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교회뉴스

홈 > 프로그램 > 교회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선교> 어느 교리교사가 안내하는 전례상식-‘미사 해설자의 역할’(1)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08/06 17:36

ⓒ 광주가톨릭평화방송
 

프로그램명: ‘향기로운 오후, 주님과 함께


방송시간: 86(), 오후 235250


방송 제작: 조미영 PD, 진행: 박소현 아나운서


주제: 어느 교리교사가 안내하는 전례상식-


미사 해설자의 역할’(1)


 


진행자: 이 시간은 가톨릭 전례를 평신도의 눈높이에서 생각해보는 시간입니다.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손석준(엘리야) 교수와 이 시간 함께합니다. 오늘은 지난시간에 이어 미사 해설자의 임무와 준비사항에 대해 알아 볼 텐데요. 먼저 미사 해설자의 역할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정리를 해보면 좋겠습니다.


 


손석준 교수: 해설자는 미사에 참여하는 모든 신자들이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합당하게 봉헌하도록 돕는 사람입니다. 해설자는 회중에게 미사의 순서에 따른 안내와 각 독서의 직전에 그 내용이나 의미를 일깨워 주며 때에 따라서 특정한 행동을 알립니다. 이로써 신자들이 전례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이끌어 주며, 그 내용을 잘 알아듣도록 도와주는 것입니다. 해설자의 역할은 미사를 사회는 것이 아니라, 사제를 도와 그 진행을 안내하는 일이므로 해설자가 지나치게 드러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됩니다. 따라서 해설자의 위치는 어디까지나 전례를 보조하는 역할, 그것도 거룩한 미사 전례를 행하는 사제의 의미를 돋보이게 하는 역할 외에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야말로 있으나 마나한 역할로 만족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하여 미사 전례 해설을 적당히 해서는 안 됩니다. 해설자가 서투르면 미사의 분위기가 흐트러지기 때문에 사제나 신자들에게 분심을 주게 되기 때문입니다.


 


진행자: 드러나지 않게 사제를 도와 미사 전례가 잘 진행되도록 돕는 것이 해설의 역할이네요. 말씀처럼 미사 전체를 주제하는 사람은 사제잖아요?


 


손석준 교수: 사제는 제단 위에서 그리스도의 대리자로 거룩한 제사를 하느님께 드린다. 미사에서의 사회는 사제에게 맡겨진 것입니다. 미사 전례의 기도 즉, 본기도, 봉헌기도, 영성체후 기도 등 모든 기도를 사제는 회중의 이름으로 하느님께 드립니다.


 


진행자: 그렇다면 미사 해설자의 임무랄까요?


 


손석준 교수: 해설자는 미사 전례 전체의 소개자입니다. 따라서 해설자는 미사 전에 인사말, 축일의 정신, 성가 번호를 알리고 성가대가 없을 경우 전례를 이끌기 위해 노래를 선창하기도 합니다. 또한 앉을 때와 일어설 때 등 신자들에게 특정한 행동을 지시하면서 신자들이 미사에 적극 참여토록 하고 그 내용을 잘 알아들을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또한 미사 전례 전체를 처음부터 끝까지 당일의 축제나 전례에 맡도록 이끌어 가야 합니다. 해설자는 주례사제의 예절 진행을 주시하고 마음으로 일치하며 독서자가 없을 때 대행할 준비도 해야 합니다. 아무리 준비를 잘한 해설자라 하더라도 전례 안내를 책을 읽듯이 한다든가 음정이 고르지 않거나 발음이 정확하지 않으면 곤란합니다. 특히 화답송을 선창할 경우 음정의 높낮이, 시편의 낭독법 등을 익혀야 합니다.


 


진행자: 이번에는 해설자가 미사 해설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서 알아보면 좋겠습니다. 먼저 미사 전례에 대한 공부가 필요할 것 같아요.


 


손석준 교수: 해설자는 미사 전례에 대하여 스스로 꾸준히 공부해야 합니다. 단순히 당일 이루어지는 미사에 대한 해설만을 반복적이고, 습관적으로 한다면 미사 전례의 경건함이나 신자들에게 전하는 말마디 하나라도 전혀 느낌을 전달할 수 없게 됩니다. 그러므로 해설자는 미사의 각 부분에 대하여 이해하고자 기도 경문에 대한 일치감을 느끼고 이를 신자들에게 전하도록 기도하고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당일 미사의 전례 내용을 충분히 이해하고 많은 연습을 통해 마음의 준비를 하여야 합니다. 자신의 목소리가 제대로 그 뜻을 전달하고 있는 지, 띄어 읽기 등은 어법에 맞추어 이행하고 있는 지 등을 항상 조심스럽게 살펴보아야 합니다.


 


진행자: 전례력에 대한 이해도 충분해야겠죠?


 


손석준 교수: 해설자는 교회의 전례력에 대한 공부를 게을리 하여서는 안 됩니다. 미사 전례는 교회가 정한 전례력에 따라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를 이해 못하고서는 제대로 해설을 할 수가 없게 됩니다. 숙연한 자세로 진행할 때와 다소 들뜬 듯한, 기쁨에 넘친 목소리로 신자들에게 당일 미사의 성격을 알릴 필요가 있는 데도 불구하고 해설자 자신이 전례력에 대한 아무런 사전 지식이나 묵상 없이 해설에 임한다면 그 자체가 무미건조한 진행이 될 우려가 있습니다.


 


진행자: 해설자가 미사 전에 반드시 읽어 봐야할 부분이 있나요?


 


손석준 교수: 모든 신자들이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마음가짐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당일 미사의 전례 중에서 독서나 복음 등은 미리 읽어 보아야 할 것입니다. 특히 해설자는 반드시 읽어 보고, 띄어 읽기, 알려야 할 동작이나 지시 등을 연습하고 독서나 복음 말씀을 묵상해야 합니다. 미사의 본기도, 독서, 복음은 당일 미사의 주제이기 때문이다. 해설자가 독서나 복음을 미리 읽지도, 묵상하지도 않는다면 당일 미사 때 주례사제나 독서 봉독자가 낭독 시 그저 눈으로 따라 읽는 정도에 그치는 우를 범하게 됩니다.


 


진행자: 해설자들은 본인이 해설을 하지 않더라도 평상시 미사에 참여할 때도 마음가짐이 다를 것 같아요.


 


손석준 교수: 해설자 특히, 새로이 해설을 시작하기 위하여 성당내의 전례 단체에서 연습 중에 있는 사람은 매 미사 때마다 본인이 해설을 한다는 생각으로 미사 진행을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미사 본래의 전례를 생각지 않고 오로지 해설 만을 생각한다면 본질에 어긋난다 하겠지만 어느 정도는 다른 이가 진행하는 것을 눈여겨보고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습니다.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모든 것에 대한 대처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서는 순간순간을 메모한다는 자세로 생각하고 또 고쳐야 할 점이 있다면 이를 실천하기 위하여 노력해야하기 때문입니다.


 


진행자: 해설을 할 때 자세도 중요할 것 같아요?


 


손석준 교수: 일단 미사가 시작되면 해설자는 항상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힘써야 합니다. 항상 옷매무새를 살펴야 하며 여성의 경우 미사보가 흘러내리지 않도록 사전에 준비를 잘 하여야 합니다. 고개를 너무 추켜들거나 여기저기를 두리번대지 말아야 하고 손은 다소곳이 모아야 합니다. 또한 사제와 복사단, 독서자가 입당할 때부터 퇴장 시까지 주의 깊게 살펴야 합니다. 해설자는 각 전례 봉사자들의 행동거지를 살펴야 하며 당일 전례의 모든 것을 미리 숙지하고 있어야 합니다.


 


진행자: 마이크 사용법도 잘 익혀야겠어요~


 


손석준 교수: 자신의 목소리의 크기나 음정의 높낮이 등을 고려해서 마이크를 입에 가까이 대고 말할 것인가 아니면 약간의 거리를 두고 할 것인가를 알고 있어야 합니다. 또한 미사 진행 시 해설자는 사제와 함께 마이크를 사용하는 것을 자제해야 합니다. 사제가 기도경문을 외울 때 해설자도 따라 한다거나 성가를 부르게 되면 듣는 이들이 혼동이 될 수 있으며 되도록이면 목소리의 톤도 주례사제보다는 다소 낮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요. 다만 평일 미사와 같이 부득이 해설자가 성가를 선창하는 경우에는 예외가 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지면관계로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2편으로 이어집니다.

https://bit.ly/2M3emA1

 

연번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405 광주남구장애인복지관, 추석맞이 노래자랑 ‘2019 나도 가수다’ 개최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9 90
404 <R><순교자성월 연속보도-4>‘순교자성월에 떠나는 교구 순교성지’-영광순교자기념성당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6 63
403 천주교광주대교구 생명운동본부-전남정신건강센터 MOU 체결...‘생명존중문화 확산’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6 128
402 주교회의, 교황 방한 124위 시복 기념 나전칠화 교황청에 기증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5 157
401 천주교광주대교구, 내일(6일)화순전대병원 경당 축복식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5 175
400 이현주 동화작가 오는 25일 ‘치유의 인문학’ 강연...‘지금 여기에서의 삶’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5 62
399 광주대교구 염주동성당, '생태영성을 공부하는 사람들 '모임 결성..."생태영성 실천 운동 펼칠 것&quo..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4 150
398 <선교> '세계 가톨릭과 한국 가톨릭 소식'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5 46 -
397 <R><순교자성월 연속보도-3>‘순교자성월에 떠나는 교구 순교성지’-곡성 성당내 감옥터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5 43
396 <선교> 가톨릭 사제가 들려주는 도덕경 이야기-'유리처럼 쉽게 깨질 수 있는 생각을 지녀라'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4 364 -
395 ‘미혼모 쉼터’ 목포 성모의집, 3일 기공식 열려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113
394 <R><순교자성월 연속보도-2>‘순교자성월에 떠나는 교구 순교성지’-나주 무학당 순교성지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58
393 <선교> 어느 교리교사가 안내하는 전례상식-‘미사보 및 미사 전 주례사제의 기도'(2)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74 -
392 <선교> 어느 교리교사가 안내하는 전례상식-‘미사보 및 미사 전 주례사제의 기도'(1)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50 -
391 <R><순교자성월 연속보도-1>‘순교자성월에 떠나는 교구 순교성지’-순교자성월 의미와 광주대..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2 96
390 <선교> '나주무학당순교성지 순례'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2 91 -
[처음] [이전5] [1] 2 [3] [4] [5] [다음5]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