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bc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교회뉴스

홈 > 프로그램 > 교회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선교> 가톨릭 사제가 들려주는 도덕경 이야기-"나를 넘어서서 너를 섬기는 삶"(2-2)

광주가톨릭평화방송 | 2019/07/03 17:30

ⓒ 샤갈의 <나와 마을>: 나를 넘어서 너에게로
 

프로그램명: ‘향기로운 오후, 주님과 함께


방송시간: 73(), 오후 205220


방송 제작: 조미영 PD, 진행: 박소현 아나운서


주제: 가톨릭 사제가 들려주는 도덕경 이야기-


나를 넘어서서 너를 섬기는 삶”(2-2)

 



진행자: 신부님, 앞에서 말한 일식이라는 표현 이외에도, 마르틴 부버의 사상과 도덕경이 어떤 연관성이 있을지 궁금합니다.


 


김권일 신부: 도덕경이 지적하는 유위는 마르틴 부버(Martin Buber)가 말하는 나와 그것’(-그것)의 관계로 상대를 대하는 태도와 같습니다. 우리가 만나는 상대가 무엇이든지 상대의 입장과는 상관없이 나의 의도와 나의 욕심에 따라 상대를 일방적으로 대할 때 상대는 나에게 ’(Du)가 아니라 그것’(Es)이 됩니다. 그럼으로써 나는 상대와 나와 너의 관계가 아닌 나와 그것’(-그것)의 관계 속에 있게 됩니다. ‘유위와 그리고 나와 그것’(-그것)의 관계맺음, 이 양자의 행동에서 나는 폐쇄적 세계의 나,’ ‘대화가 없는 독백세계의 나,’ ‘주객대립 세계에서 주체로서 나인 것입니다. ‘유위와 그리고 나와 그것’(-그것)의 행동에서는 오직 나의 입장이나 나의 주관적 의도와 나의 욕망만이 중시됩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행동 양식이 형성하는 세계 안에서, 상대는 단지 나의 목적을 성취하기 위한 수단과 도구일 뿐입니다. 그리고 상대는 나의 욕심과 뜻에 의해서 점유당하고 대상화되며 규정되어 버리는 존재물로 전락하게 됩니다. 이러한 세계 안에서는 나와 다른 존재물들 간에 진정한 생명적 교감이나 소통이 있을 수 없으며, 다만 소외현상과 대립 그리고 파괴만이 있을 뿐입니다. 흔히 사람들은 나와 다른, 타자를 못 견디어 하고 심지어 타자를 배척하고 미워하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현대철학자 엠마누엘 레비나스(Emmanuel Levinas,1906-1995)는 우리가 소홀히 해왔던 타자의 가치를 새롭게 평가하고 있습니다. 잠시 그의 생각을 살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진행자: 신부님, 엠마누엘 레비나스! 저는 처음 들어보는 인물이어요! 국내에 엠마누엘 레비나스를 소개한 책이 있나요?

 



김권일 신부: ! 타인의 얼굴, 시간과 타자등과 같은 책들이 있습니다. 엠마누엘 레비나스에 따르면, 어느 누구도 대신할 수 없는 인간의 고유성과 인간다움의 본질은 타자의 호소를 받아들임으로써 형성되는 윤리적 자아에 있습니다. 그동안 서양의 전통철학은 타자를 제대로 평가해 보지 않았습니다. “타인이 지옥이다라고 말한 사르트르의 표현처럼, 타자를 내 삶의 방해자이자 적대자로 보는 시각이 서양철학의 오랜 전통을 형성하여 왔습니다. 그러나, 레비나스에 따르면,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윤리성은 인간 자유의지에서 기원하기 보다는 나의 자유의지와 무관하게 윤리적 행위를 호소하고 요청하는 타자의 고통, 타자의 얼굴에서 비롯됩니다. 그러므로 타자는 우리 자신이 이기적 자아에 매몰 되지 않고 윤리적 자아로 나아가는데 반드시 필요한 소중한 존재입니다. ‘유위나와 그것의 방식으로 세상을 대하는 태도는, 타자의 존재를 긍정하는 가운데 타자에게로 향해 나아가는 열망과 자기 극복이 단절된 행동양식입니다. 때문에 우리는 자기를 넘어서서 타자에게로 나아가기 위해 유위적인 생활태도를 버려야 합니다. 이 때문에 도덕경은 통치자들의 유위에 맞서서 무위라는 새로운 행동 양식을 제시합니다. 무위에 대한 본격적인 이야기는 다음 시간으로 넘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진행자: 톨릭 사제가 들려주는 도덕경이야기, 오늘은 지난 시간에 이어 나를 넘어서서 너를 섬기는 삶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눠봤습니다. 지금까지 영암본당 김권일 신부님과 함께했습니다. 신부님,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광주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번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파일
398 <선교> '세계 가톨릭과 한국 가톨릭 소식'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5 71 -
397 <R><순교자성월 연속보도-3>‘순교자성월에 떠나는 교구 순교성지’-곡성 성당내 감옥터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5 52
396 <선교> 가톨릭 사제가 들려주는 도덕경 이야기-'유리처럼 쉽게 깨질 수 있는 생각을 지녀라'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4 418 -
395 ‘미혼모 쉼터’ 목포 성모의집, 3일 기공식 열려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830
394 <R><순교자성월 연속보도-2>‘순교자성월에 떠나는 교구 순교성지’-나주 무학당 순교성지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75
393 <선교> 어느 교리교사가 안내하는 전례상식-‘미사보 및 미사 전 주례사제의 기도'(2)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121 -
392 <선교> 어느 교리교사가 안내하는 전례상식-‘미사보 및 미사 전 주례사제의 기도'(1)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3 67 -
391 <R><순교자성월 연속보도-1>‘순교자성월에 떠나는 교구 순교성지’-순교자성월 의미와 광주대..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2 114
390 <선교> '나주무학당순교성지 순례'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9/02 106 -
389 한국 첫 사제 ‘성(聖)김대건 안드레아’ 창작무용극 광주서 선보여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8/30 110
388 천주교광주대교구, 다음달 20일까지 ‘제8회 주교님과 함께하는 도보성지순례’ 참가자 모집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8/28 173
387 천주교광주대교구 진월동본당, 24일 ‘은혜의 날’...성령신심미사 봉헌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8/22 220
386 천주교광주대교구 생명운동본부, 다음달 5일 5·18민주광장서 ‘정신건강 테마부스’ 운영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8/27 129
385 <선교> '세계 가톨릭과 한국 가톨릭 소식'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8/22 138 -
384 주교회의 생태환경위, 다음달 1일 ‘피조물 보호 위한 기도의 날’ 맞아 ‘평화 위한 기후행동 동참’ 촉구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8/22 129
383 목포가톨릭대, 2020학년도 수시 신입생 모집 광주가톨릭평화방송 2019/08/22 78
[처음] [이전5] [1] [2] [3] [4] 5 [다음5]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