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일반뉴스
글 내용 보기 폼
제목 ''공무원 '노란점퍼' 착용 복제규정 마련해야''...전남도의회 나광국 의원, ''착용시기, 대상 제각각''
첨부파일1 김영록지사목포한국병원선별진료소방문(1).jpg(303kb)

김선균 | 2020/06/03 14:53

(광주가톨릭평화방송) 김선균 기자 = '코로나19' 상황에서 공무원들이 입고 있는 민방위복, 이른바 '노란점퍼'에 대한 착용시기와 대상 등 복제규정을 통일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전남도의회 나광국 의원
전라남도의회 나광국 의원은 오늘(3일)열린 제342회 제1차 정례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회의에서 “전쟁·재난 등 국가 비상사태인 민방위 사태 발생시 착용하는 민방위복에 대한 복제 규정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현행 복제 규정을 명시한 '민방위기본법 시행령 제36조'는 민방위 대원은 교육훈련 중이나 임무 수행 중에는 행정안전부령으로 정하는 민방위 대원 복장을 착용하거나 표지장을 달 수 있다고 되어 있지만, 민방위복을 착용해야 하는 시기와 대상 등에 대해서는 의무 규정이 없다보니 제각각으로 이뤄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광주가톨릭평화방송 자료사진>

나 의원은 “'코로나19'와 같은 국가 재난 상황에서 공직자들이 민방위복으로 통일된 복장을 입으면 시각적으로 위기상황임을 국민들에게 보여주고 경각심을 일깨우는 효과가 있다"며 "민방위복을 착용하는 구체적인 지침이나 규정을 마련해 일관성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임채영 전라남도 도민안전실장은 “공직자가 민방위복을 착용함으로써 마음가짐이 달라지고, 특히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의미가 담겨있다"며 "구체적인 규정이 마련되도록 정부에 건의하고 전남도에서도 내부지침 등 민방위복 착용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저작권자(c)광주가톨릭평화방송,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작성일 : 2020-06-03 14:53:17     최종수정일 : 2020-06-03 14:53:17

목록
이전글
 
다음글
  .

Top이동